기사 메일전송
운명의만남 윤만형
  • 기사등록 2021-06-11 16:00:54
기사수정

영국 런던에 살던 한 소년이 가족과 함께 시골로 여행을 떠났다. 


어느 조용한 마을에 도착한 순간 소년은 


도시에서 보지 못했던 아름다운 호수를 

발견했고, 너무나 기쁜 마음에 호숫가로 

정신없이 달려갔다. 


그러다 뜻하지 않게 미끄러지며 

물에 빠지고 말았다. 


헤엄도 칠 줄 몰랐던 이 소년은 물속에서 


계속 허우적거렸고, 누가 도와주지 않으면 


영락없이 죽을 수밖에 없는 급박한 상황 이었다. 


이때 마침 호숫가를 지나던 한 시골 소년이 


용감하게 호수로 뛰어 들어 소년을 구해 주 었다. 


잠시 후 물에 빠졌던 그 소년은 정신이 돌아 왔고 


자신을 구해준 시골 소년에게 말했다


"정말 고마워"

“뭘, 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야,


물에 빠졌던 도시 소년은 자신을 구해준 

시골 소년에게 무언가 고마움의 표시를

하고 싶었다. 그래서 아버지에게 달려가 

자신을 구해준 시골 소년에 대해 말했다. 


소년의 아버지는 아들의 생명의 은인에게 


보답을 하기 위해 그 소년을 불렀다. 


“얘야, 너의 꿈은 무엇 이니 ?

“의사가 되는 것입 니다.” 


하지만, 시골 소년은 집이 가난해 대학에

갈수 없는 형편이었다. 


그 사실을 알게 된 도시 소년은 자신의 생명의 은인인 시골 소년이 대학에 갈수 있게 도와 달라고 아버지에게 졸랐다. 


그리하여 시골 소년은 도시 소년의 도움으로 


마침내 런던의 의과 대학에 입학하기에 

이르렀고, 결국 소년이 꿈에 그리던 의사가 되었다. 


친구의 도움으로 의사 가 된 그 시골 소년이 바로 알렉산더 플레밍 이고, 


시골 소년에 의해 구출된 도시 소년은 후에 영국 수상이 된 윈스턴 처칠이다. 


그 후 1940년 5월, 영국이 독일군의 

침공 앞에 놓여 있었을 때 수상이 된 처칠은 


중동지방을 순시하러 갔다가 뜻하지 않게 

폐렴에 걸리고 말았다. 


하지만, 그당시는 폐렴 에 대해 그 어떤 치료약 도 개발되어 있지 않은 

절망적인 상황이었다. 


이 때 고열에 시달리며 심한 고통 속에서 


죽을줄만 알았던 처칠을 살려낸 사람이 

바로 플레밍이었다. 


처칠의 도움으로 의사 가 된 플레밍은 기적의 약 페니실린을 발견 해냈고, 


그 페니실린으로 처칠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 두 사람의 길고도 아름다운 인연은 

서로가 서로를 위해 주면서 결국은 둘 다 

서로의 은혜를 받는다는 사실에서 

더욱 감동을 느끼게 한다. 


익사 직전의 처칠을 구해 준 플레밍은

 

처칠에게 의과대학에 가는 도움을 받았고, 


플레밍을 도와 준 처칠은 결국 폐렴으로 부터 


자신의 생명을 구하는 도움을 받았으니 말이다. 


남을 진심으로 돕는 것은 결국 자기 자신을 돕는 것입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98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  기사 이미지 '한국섬포럼' 국제학술대회 성공적으로 마무리.
  •  기사 이미지 백중사리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