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이티 교도소 400여명 집단 탈옥...교도소장 등 25명 사망 윤만형
  • 기사등록 2021-02-27 10:48:33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카리브해 아이티의 한 교도소에서 재소자 400여 명이 집단으로 탈옥했다. 이 과정에서 교도소장 등 25명이 숨졌다.


26일(현지시간) AP·AFP통신에 따르면 아이티 당국은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에 있는 교도소에서 전날 400명 이상의 죄수가 탈출했다고 밝혔다.


탈옥 과정에서 총격이 벌어져 모두 25명이 사망했는데, 이중엔 교도소장과 재소자 6명, 그리고 탈옥한 죄수들이 살해한 민간인들도 포함됐다.


당국은 탈옥수들이 아직 붙잡히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탈옥 사건 전 교도소에는 정원의 두 배가량인 1천542명의 죄수들이 수감돼 있었으며, 탈옥에 실패하고 다시 붙잡혀온 재소자들도 60명가량이다.


대규모 집단 탈주극의 정확한 경위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인근 주민들은 당시 중무장한 괴한들이 외부에서 교도관들을 총으로 쏜 뒤 재소자들을 탈옥시켰다고 증언했다.


이번 탈주극이 악명 높은 갱단 두목 아르넬 조제프를 탈출시키기 위한 것이었다는 의혹도 나온다.


아이티 경찰의 최우선 수배 대상이던 조제프는 지난 2019년 살인과 납치, 성폭행 등의 혐의로 체포돼 이 교도소에 수감 중이었다.


탈옥에 성공한 조제프는 이튿날인 26일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하다 경찰 검문에서 적발된 후 교전 끝에 사살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조제프는 2010년과 2017년에도 탈옥한 적이 있으며, 지난해 7월에도 한 차례 탈옥을 시도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교도소는 캐나다 자본으로 건설돼 2012년 문을 연 곳으로, 2014년에도 300명 이상의 수감자들이 집단으로 탈옥한 적이 있다. 이후 교정당국은 감시 카메라를 늘리는 등 교도소 경비를 강화한다고 밝혔지만 또 한번의 대규모 탈옥을 막진 못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12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논산 관촉사
  •  기사 이미지 고창 청보리
  •  기사 이미지 가평 아침 고요 수목원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