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WHO 조사팀, 2019년 12월 변이바이러스 광범위하게 퍼져 안남훈
  • 기사등록 2021-02-15 16:41:12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통신.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코로나19  기원은 파악하기 위해 중국 우한에 현장 조사를 다녀온  WHO 조사단 책임자 피터 벤 엠바렉 박사가 한 언론인터뷰를 통해  “2019년 12월 당시 우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돌고 있었다”며 “이는 새로운 발견”이라고 말했다.


엠바렉 박사는 특히 “중국 과학자들로부터 2019년 우한 일대에서 확인된 174건의 감염사례 자료를 확보해 분석했고, 유전자 서열이 서로 다른 13종의 바이러스 데이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다양한 변이가 이미 진행됐다는 것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전에 확산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01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교하동, 찾아가는 부모마음 알아주기...코디네이터와 함께 행복을 충전하세요
  •  기사 이미지 유진섭 정읍시장, 일정 긴급 변경 ‘내장산 대웅전 방화사고’ 수습 총력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불면증...‘꿀잠’ 용품 관심 급증!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