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미얀마 군 지도자,"불가피한 선택" ...처음으로 입장 밝혀 김만석
  • 기사등록 2021-02-03 11:08:17
  • 수정 2021-02-03 11:09:38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통신.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

쿠데타로 미얀마 정부를 장악한 군부 지도자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며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미얀마 군 공보청에 따르면 흘라잉은 2일 열린 군사정부 회의에서 지난해 11월 총선에 대해 부정선거 조사를 요청했지만 선거관리위원회가 이를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흘라잉은 "국가비상사태 기간 선거와 코로나19와의 싸움을 우선 순위로 둔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1일 쿠데타 직후 수치를 자택에 구금하고 문민정부의 각료 24명을 해임한 뒤 11개 부처 장관을 새로 임명했다. 동시에 1년간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비상사태 이후 총선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93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논산 관촉사
  •  기사 이미지 고창 청보리
  •  기사 이미지 가평 아침 고요 수목원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