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러시아 나발니, 암살증거 확보...러시아 요원 "속옷에 독극물 묻혀" 조정희
  • 기사등록 2020-12-22 11:26:02
기사수정


▲ 사진=로이터통신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자신을 암살하려고 했던 러시아 정보기관 연방보안국(FSB) 독극물팀 요원으로부터 암살 증거를 확보했다. 


나발니 본인이 자신이 러시아 국가안보회의(NSC)의 고위 관리라고 신분을 속인 뒤 한 요원과 통화해 그에게 암살 작전의 전모를 털어놓도록 한 것이다.


나발니를 FSB의 고위 관리라고 믿은 콘스탄틴 쿠드랴프체프 요원은 FSB의 독극물팀의 나발니의 속옷에 신경작용제를 묻혀 그를 암살하려 했으며, 팀은 나발니가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숨질 것으로 확신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주 FSB 요원들이 나발니를 미행했다는 점을 사실상 인정했으나, 암살 시도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다.


한편, 니발니는 자신의 독살 시도에 대해 러시아 정보보안국을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60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강원도 인제 백담사
  •  기사 이미지 강원도 인제 백담사 폭설로 1m 쌓여
  •  기사 이미지 라오스, 대만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