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동훈은 이제 반윤 아닌 절윤"‥대통령실 '부글' 김만석
  • 기사등록 2024-06-25 09:38:43
기사수정


채상병 특검법을 추진해야 한다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실이 불쾌한 기색을 내비쳤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 전 위원장이 이제 '반윤'이 아니라 '절윤'이라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수평적 당정 관계'를 내세우며 국민의힘 당대표 출사표를 던진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특검법에는 반대하지만, 자체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보다 노골적인 불만도 터져 나왔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특검 추진을 공언한 한 전 위원장은 '반윤' 수준을 넘어선 '절윤'"이라면서, "현 정권에서 호가호위 해놓고, 이제와 대통령을 부정하는 건 정치 상도의에도 맞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친윤'으로 꼽히는 경쟁자 원희룡 전 장관은 한 전 위원장을 견제하며 윤석열 대통령과 불화설을 부각시켰다.


지난 1월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을 두고 처음 불거지면서, 총선 과정에서 변수가 됐던 '윤한 갈등'이 이번 전당대회에서도 핵심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11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여성 탈북민의 인신매매 문제를 제기, 북한은 서한 내용이 허위와 날조라며 강하게 비판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연방은 전술을 바꾸고 비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