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리베이트 신고' 보니 "현금에 대리 운전까지?" 김만석
  • 기사등록 2024-06-21 09:28:08
기사수정


보건복지부가 경찰에 넘긴 불법 리베이트 관련 사건은 모두 19건으로 달했는데, 대부분 제약사나 의료기기 업체로부터 자사 제품을 쓰는 대가로 의사들이 금품 등을 받았다는 내용이였다.


현금이나 상품권 등 금품 뿐만 아니라 골프 접대 등 향응, 심지어 영업사업으로부터 대리운전과 심부름 등 편익을 제공받았다는 신고 사례도 있었다.


특히, 서울의 한 대학병원 교수가 의료기기 대리점으로부터 3~4년 동안 매달 5백만 원 상당의 금품을 지속적으로 받았다는 신고도 있었다.


제약사들과 의료기기 업체들에 회식과 유흥비를 요구했고, 회사별로 요일을 정해 운전기사를 제공하도록 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복지부는 기본적인 사실 관계를 자체 확인한 뒤, 수사가 필요한 사건을 경찰에 넘겼는데, 자료 보완에 시간이 걸린 1~2건의 사건을 추가 수사의뢰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불법 리베이트가 의심되는 의사 천여 명에 대한 조사를 예고한 가운데, 복지부의 수사의뢰까지 이어지면서 의료계 불법 리베이트에 대한 수사는 전방위로 확대될 전망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08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조국, 찬성률 99.9%로 조국혁신당 대표 연임…
  •  기사 이미지 임피 스마트팜 침수, 시의원 및 상평대대 80여명 수해 복구에 나서
  •  기사 이미지 함평군, B형·C형 간염 무료 선별검사 실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