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455명 아이티 경찰 12주간 훈련 마친 후 PNH의 전문 부대 합류 - 이번 통합은 갱단 폭력에 맞서 싸우는 법 집행 기관의 역량을 강화하는 것… 김만석
  • 기사등록 2024-06-20 09:23:26
기사수정



▲ 2024년 6월 18일 졸업식을 앞두고 아이티 경찰 전문부서 인력을 강화할 요원 445명 중 일부가 경찰학교 뜰에 줄지어 서 있다. 사진 제공: 아이티 경찰

아이티 국립 경찰(PNH)의 33차 진급 멤버인 450명 이상의 경찰관이 12주간의 훈련 프로그램을 이수하여 기관의 다양한 전문 부서를 통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PNH의 최고 사령부는 화요일에 장교들에게 양피지를 전달하는 행사를 열고 법 집행 기관의 봉사에 대한 그들의 노력을 축하했다. 

경찰의 준비는 당국이 특히 포르토프랭스 대도시 지역에서 증가하는 갱단 폭력에 맞서 싸우기 위해 PNH의 역량을 강화하려고 노력함에 따라 이루어졌다. 


이러한 경찰 전문 부대의 강화는 국가, 특히 아이티 수도 와 아르티보나이트(Artibonite) 부서 의 특정 지역이 기관과 민간인에 대한 갱단의 공격이 다시 발생하는 중요한 순간에 이루어졌다.


이날 행사에는 프란츠 엘베 PNH 사무총장을 비롯해 에드가르디 르블랑 필스, 스미스 오귀스탱 등 대통령과도위원회(TPC) 위원, 게리 코닐 총리, 환경부 장관 등 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그 중요성을 강조했다. 


페티옹빌에 위치한 경찰학교에서 열린 행사에서 엘베 총리는 포르토프랭스 대도시 지역의 80~90%를 장악하고 있는 위험한 갱단과 맞서 싸우는 경찰관들의 용기를 축하했다. 

그는 또한 복잡한 임무에도 불구하고 PNH의 헌신과 헌신에 경의를 표하며 질서와 국가 안보 유지에 있어 경찰의 중요한 역할을 강조했다.


Elbé는 “여기에 귀하의 존재는 이 전략적인 공화당 기관을 발전시키려는 흔들리지 않는 확고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보여줍니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07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여성 탈북민의 인신매매 문제를 제기, 북한은 서한 내용이 허위와 날조라며 강하게 비판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연방은 전술을 바꾸고 비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