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갱단 폭력으로 난민이 된 아이티 가족들은 단순한 연대 이상의 효과를 유지하고 있다. 윤만형
  • 기사등록 2024-06-18 09:31:45
기사수정


▲ 2024년 5월 17일 포르토프랭스의 실향민 피해자를 위한 국립공과대학 콜롬비 보호소에서 배포할 쌀 110파운드 포대를 운반하는 도우미와 함께 있는 빅토리아 베일러조. 사진 제공: Espwa Pou Fanm Ayisyen

거의 1년 동안 포르토프랭스의 여러 지역에서 갱단의 폭력으로 인해 집을 잃은 321가구가 부르동의 한 공립학교 보호소에서 생활하고 있다. 


그들의 이야기는 연대를 넘어 상호 지원, 동정심, 희망 및 믿음을 바탕으로 한 자치 시스템을 보여준다.


20년 전, 꿈이 가득한 소녀인 12세 나타샤 벨리자르(Natacha Bélizaire)는 고향인 레 케이(Les Cayes) 에서 북쪽으로 북적 이는 도심 포르토프랭스까지 125마일의 여행을 떠났다. 


그녀는 이 움직임이 상상할 수 없는 고난으로 가득 찬 삶의 시작일 뿐이라는 것을 거의 알지 못했다. 


그녀의 삶을 위해 출마하고 난민 캠프에서 수백 명의 사람들과 함께 사는 것을 포함하여 단순한 연대 이상의 것이 필요했다. 


그녀와 같은 많은 사람들은 상호 지원, 동정심, 희망 및 믿음을 기반으로 한 자치 시스템 덕분에 끊임없는 갱 폭력의 영향과 삶의 불확실성에 맞서 싸워왔다.


Bélizaire는 당시 29세였던 여동생 Roselie와 합류하기 위해 고향을 떠났습니다. 당시 포르토프랭스의 인구 과잉 지역 대부분은 이미 무장 단체와 폭력 선동가( 키메르 라고도 함)의 만연한 폭력을 겪고 있었다 .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04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  기사 이미지 이스라엘과 하마스를 지지하는 친이란 세력 예멘 후티 반군이 주말 동안 공습을 주고받으며 확전 우려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밤에 하르 키우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