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창군, 세계유산 7가지 보물 스탬프투어 ‘인기’ -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 '하반기 9월 재개' 김문기
  • 기사등록 2024-06-14 22:45:06
기사수정


▲ 고창군=세계유산 7가지 보물 스탬프투어 ‘인기’ `하반기 9월 재개`


고창군이 지난 4~5월 2개월간 진행한 유네스코 세계유산 7가지 보물 스탬프투어가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종료했다고 14일 밝혔다.

 

고창군은 스탬프투어에 온라인 참여자 206명, 오프라인 410명으로 총 620여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스탬프투어는 관광객들이 고창의 세계유산 7가지 보물을 경험할 수 있도록 유도하며, 동시에 지역 관광지를 널리 알리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특히 스탬프투어가 관외 거주자를 대상으로 외부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고창군은 온라인 미션 완료자 중 매월 20명을 추첨하여 마그네틱 5종, 스노우볼 등을 지급하고, 오프라인 미션 완료자 전원에게는 뱃지 7종, 문구세트 등을 지급했다. 스탬프 투어를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며, 참여 방식과 완료 기념품에 차이를 둬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더불어, 여행가는 달을 맞아 6월 한달 동안 오프라인 스탬프 투어만 특별 연장하여 운영하고, 하반기 스탬프투어는 온·오프라인 동시에 9~10월에 재개될 예정이다.


오미숙 고창군 관광산업과장은 “이번 스탬프 투어 이벤트로 고창군이 가지고 있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7가지 보물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9~10월에도 계속해서 진행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03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여성 탈북민의 인신매매 문제를 제기, 북한은 서한 내용이 허위와 날조라며 강하게 비판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연방은 전술을 바꾸고 비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  기사 이미지 북한이 종이 쓰레기 등을 넣은 풍선 360여 개를 어제 또다시 날려 보냈다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