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실종된 9세 우크라이나 소녀 시신이 독일에서 발견됐다 장은숙
  • 기사등록 2024-06-13 10:13:14
기사수정


▲ 실종된 9세 우크라이나 소녀 발레리야의 시신이 독일에서 발견됐다 / 사진: TSN.ua

부검 결과 아이는 범죄의 피해자였으며 폭력적인 죽음을 맞이한 것으로 드러났다.


독일 경찰은 전날 독일 작센주에서 발견된 사망자가 9세 우크라이나 소녀 발레리야인 것을 확인했다 . 

그 소녀는 6월 3일부터 수배 중이었다. 

그날 그녀는 학교에 갔다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 


아빠는 군대에서 복무 중이고. 부모는 이혼했다. 경찰은 이 사건을 살인 사건으로 조사하고 있다.


소녀의 시신은 오늘 밤 라이프치히에서 조사됐다. 

부검 결과 그녀는 범죄의 피해자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폭력적인 죽음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현재로서는 사망 시각을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성범죄를 시사할 수 있는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켐니츠 시 검사 잉그리드 부르가르트가 말했다.


최근 법 집행관은 해당 지역의 약 400명의 시민을 인터뷰하고 이전에 성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의 행방을 찾고있고, 아직 용의자는 없다.


발레리야는 6월 3일 아침에 학교에 갔다가 돌아오지 않은 채 사라졌다. 

아이 역시 수업에 결석했지만 학교 측은 어머니나 경찰에 이를 알리지 않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008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정체를 알 수 없는 드론이 러시아 리페츠크 지역의 변전소에 충돌
  •  기사 이미지 지하철 타려고 몰려든 인파…요즘 성수역 '퇴근길' 상황
  •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 노조 파업 참여자 사흘 만에 350명으로...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