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산시,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 50% 지원 - 거래처 부도 시 최대 80%까지 보상 - 6월 14일부터 신용보증기금 통해 신청 접수 우정석 울산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4-06-12 14:11:10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시는 장기화된 경기침체 상황 속에서 중소기업의 경영 안전망 강화를 위해 매출채권보험료 50%(기업당 최대 300만 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물품이나 용역을 외상으로 판매하고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의 일부를 신용보증기금이 보상해 주는 공적보험제도이다.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은 거래처의 당좌부도, 폐업 또는 해산등기, 회생파산절차 개시 신청 등의 사유가 발생하였을 때 보험기간 1년 동안 발생한 매출채권에 대해 최대 80%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본사 또는 주사업장 소재지가 울산이며, 매출채권보험 가입이 가능한 중소기업이다.

지원 내용은 울산시와 신용보증기금의 협약을 통해 신용보증기금은 울산지역 기업이 매출채권보험을 가입할 경우 보험료를 10% 할인해 주며, 울산시는 할인된 보험료의 50%(기업당 최대 300만 원)를 지원한다.

아울러, 신한은행에서도 할인된 보험료의 20%(기업당 최대 450만 원)를 추가로 지원한다.

지원을 받고자 하는 기업은 614일부터 신용보증기금 울산 지점과 부산신용보험센터를 통해 보험 가입 및 보험료 지원 신청을 할 수 있다.

신용보증기금 부산신용보험센터

부산 남구 문현금융로 40, 부산국제금융센터 14

1588-6565,

051-678-6051

신용보증기금 울산지점

울산 남구 삼산로 205, IBK기업은행 2

1588-6565

신용보증기금 울산북지점

울산 북구 산업로 915, 경제일자리진흥원 4

1588-6565

울산시 관계자는 중소기업 부도 위기와 협력기업의 연쇄도산을 방지하기 위한 매출채권보험제도를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기업친화도시 울산 만들기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400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지하철 타려고 몰려든 인파…요즘 성수역 '퇴근길' 상황
  •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 노조 파업 참여자 사흘 만에 350명으로...
  •  기사 이미지 카푸르에서 무장 갱단에 의해 경찰관 2명과 민간인 1명 사망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