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집단휴진'…40개 의대 교수, 오늘 동참 여부 결정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6-12 13:05:14
기사수정


전국 의대 교수들이 오는 18일  대한의사협회의 '전면 휴진'에 동참할지, 12일 모여 논의하기로 했다. 서울대 의대 교수 비대위에서 시작한 집단 휴진은 다른 의대까지 확산하는 분위기이다. 서울대병원에 이어 나머지 '빅5' 병원들도 같은 날 전면 휴진에 나서기로 했다.


12일 전국 40개 의대 교수 단체인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가  정기총회를 열고 대한의사협회가 예고한 '18일 전면 휴진'에 참여할지 여부를 결정하기 했다.

전의교협 관계자는 "총회에서 병원별 상황을 파악해 18일 의협의 전면휴진에 참여할지를 결정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지난 9일 열린 전국의사대표자회의에서 설문을 통해 대정부 투쟁에 대한 압도적 지지를 확인했다면서, 오는 18일 전면휴진하고 총궐기대회를 열겠다고 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은 지난 9일에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한 총력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임을 강력하게 밝힌다. 투쟁, 투쟁, 승리 투쟁"라고 말했다.

12일  전의교협 총회 결과를 예단할 수는 없지만, 의대 교수들도 의협 회원이라 의협의 뜻에 함께할 가능성이 크다.

애초 서울대의대 교수들은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휴진 돌입을 선언했다. 서울대병원에 이어 서울아산·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성모병원 등 나머지 '빅5' 병원들도 18일 전면 휴진에 나서기로 했다.

다만, 앞서 진행된 교수 집단행동처럼 의대 교수들이 다음 주 실제로 휴진하는 경우는 제한적일 거라는 관측이 크다.

현실적으로 환자 수술과 외래 일정을 조정할 시간이 촉박해 휴진 당일 교수들이 대거 병원을 이탈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잇단 휴진 선언에 정부는 개원의에게 진료 명령을 내리고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등 엄정 대응 방침을 내놨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998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지하철 타려고 몰려든 인파…요즘 성수역 '퇴근길' 상황
  •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 노조 파업 참여자 사흘 만에 350명으로...
  •  기사 이미지 카푸르에서 무장 갱단에 의해 경찰관 2명과 민간인 1명 사망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