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산시, “온산국가산업단지 주차난 숨통 트인다” - 노상주차장 3,000면․불법주정차 단속장비 조성 완료 우정석 울산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4-06-11 14:05:20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온산국가산업단지 일대 주차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가 온산국가산업단지의 고질적인 주차문제 개선과 에쓰오일의 샤힌프로젝트 지원을 위해 추진한 노상 주차장 조성을 완료했다.

온산국가산업단지는 대부분의 도로가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돼 있으나 근로자들이 주차 공간부족으로 불법주정차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한 대형 화물차의 통행량이 많고 통행속도가 높은 간선도로변의 불법주차와 주차수요가 집중되는 특정구간의 무분별한 이중주차는 사고위험이 높아 단속요구 민원이 끊이질 않았다.

이같은 상황에서 일 평균 1만 명 이상의 건설근로자가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에쓰오일의 샤힌프로젝트도 본격화됨에 따라 심각한 주차 대란이 우려됐다.

이에 울산시는 울산지방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도로여건에 따라 소통과 안전에 큰 지장이 없고 도로폭원에 여유가 있는 도로에 노상주차장 4,000면을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주간선도로나 사고위험 지역에는 불법주정차 단속 감시카메라(CCTV)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부터 공사에 들어가 순차적으로 노상주차장 3,000면과 불법주정차 단속장비 4대의 설치를 완료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다만, 일부 구역은 인근 기업체의 도로점용 등 요청에 따라 1,000면 정도의 주차장 설치를 연기하였으나 향후 여건을 감안해 연말에 공사를 재개할 계획이다.

또한, 대형차량 통행이 많은 지역 특성상 차선 및 주차구획선이 쉽게 오염되는 만큼 시인성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근로자들의 주차장 부족 문제가 완화되고, 사고 위험지역에 대한 주차관리가 강화돼 안전하고 질서 있는 주차환경 조성이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기업하기 좋은 도시 울산을 만들고 기업들의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기 위한 적극 행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98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지하철 타려고 몰려든 인파…요즘 성수역 '퇴근길' 상황
  •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 노조 파업 참여자 사흘 만에 350명으로...
  •  기사 이미지 카푸르에서 무장 갱단에 의해 경찰관 2명과 민간인 1명 사망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