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UAE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체결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5-29 19:00:52
기사수정



29일 윤석열 대통령은  국빈 방한한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어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에 합의했다.

이는 우리나라가 아랍권 국가와 체결한 최초의 자유무역협정이라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전체로는 24번째 자유무역협정이다.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브리핑에서 "FTA는 상품·서비스·교역 자유화에 중점을 두고 있는데 CEPA는 여기에 투자 분야가 추가되는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UAE 간 CEPA가 발효되면 양국은 향후 10년에 걸쳐 상품 품목 수 기준 각각 92.5%, 91.2%의 시장을 상호 개방하게 된다.

아울러 무기류와 10인 이상 대형 전기차·의료기기·의약품·화장품 등의 관세가 즉시 철폐되며, 기계류의 상당수는 5년 내, 자동차 및 부품, 가전제품 등도 최장 10년 내 관세가 철폐된다.

또 인삼류·조미김·멸치·전복 등 우리 주요 농산물도 관세 철폐 혜택을 보게 된다.

박 수석은 "아직 UAE와 CEPA를 체결하지 않은 미국, EU, 일본, 중국 등 주요 경쟁국에 비해 우리 기업의 수출 여건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와 우리 기업 간 6척, 15억 달러 규모의 'LNG 운반선 건조의향서'도 체결됐다.

박 수석은 "향후 추가 발주 옵션도 포함됐다"며 "최종 계약은 이르면 상반기 내 체결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UAE가 다른 나라에 개방하지 않은 온라인 게임 서비스 분야를 우리나라에 최초로 개방했다고 박 수석은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날 정상회담에서 무함마드 대통령으로부터 UAE 측의 300억 달러 투자 약속을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1년 4개월간 상호 국빈 방문이 이뤄지며 협력의 성과가 빠르게 나타난 것은 그만큼 양국 관계가 최상의 상태에 이른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무함마드 대통령은 "한국과 UAE의 관계에 자부심을 느끼며 이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며 "한국과의 관계를 더 높은 차원으로 끌어올리길 바란다"고 호응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브리핑에서 "양 정상은 300억 달러 투자 공약이 충실히 이행되고 있는데 만족감을 표했다"며 "이번에 UAE 측이 60억 달러 이상 규모의 투자 기회 검토에 들어가는 등 투자 협력이 원활히 이뤄진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월 한국 정상으로서는 최초로 UAE를 국빈 방문해 무함마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며 300억 달러의 투자 약속을 받아낸 바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90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서울시지체장애인협회 종로구지회 2024년 문화체험 나들이
  •  기사 이미지 세종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은 어디일까?
  •  기사 이미지 나도제비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