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일중 정상회의, 4년 5개월 만에 서울서 개최 윤만형
  • 기사등록 2024-05-24 10:04:26
기사수정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이 이틀 뒤 서울에서 정상회의를 오는 26일과 27일 이틀 동안 열린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총리가 참여한다.


4년 5개월 만에 다시 열리는 회의인데, 대통령실은 첫날 한중, 한일 양자 정상회담을, 둘째 날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8차 회의가 개최된 후 4년 5개월 만입니다.


코로나 19와 한일, 미중 관계 악화 영향 등으로 그동안 후속 회의가 열리지 않았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3국 간 신뢰 회복과 경제 발전 촉진,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진다.


3국 협력 범위를 인도태평양 지역, 글로벌 차원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다뤄진다.


정상회의 후 나올 공동선언에 북한 문제가 포함될지 역시 관심사이다.


또, 한일 정상회담 의제에 라인야후 사태 문제가 포함될지 여부이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양국 정상이 각자 제기하고 싶은 의제가 있다면, 현장에서 제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논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3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라인야후 사태 문제와 관련해, "협력 관계 속에서 해결할 수 있는데, 이게 '반일몰이'할 일이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

리창 총리는 지난해 총리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총리와 각각 양자 회담도 합니다.


일본이 강력한 정보보호체계를 구축하며 자국의 경제안전 확보가 전략적 목표가 된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조만간 열릴 회담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경제와 안보, 문화 교류 등 다양한 측면에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인데, 한일 회담에서는 최근 논란을 빚은 '라인 야후' 문제가 언급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한일중 정상회의 다음날인 28일에는 모하메드 아랍에미리트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한다.


대통령실은 중동 지역 핵심 우방국인 아랍에미리트 정상의 최초 국빈 방문인 만큼 최고 예우로 맞이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6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는 주권 영토를 보호하기 위해 무기를 받는다": 미 국무부는 크림 반도 폭발에 대해 논평했다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셰베키노가 공격을 받았다
  •  기사 이미지 폭염 속 푸틴 환영에 지친 아이들…북 주민 동원 ‘민낯’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