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與, '채상병특검법 부결' 표 단속 …17명 이탈표가 관건 - 추경호 원내대표, "단일대오에 큰 이상기류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5-21 18:43:42
기사수정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채상병특검법)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에 대해 재의요구권을 행사하자, 국민의힘은  특검법 부결을 목표로 내부 표 단속에 주력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 재의결과 관련해 "윤재옥 전 원내대표와 제가 의원들을 개별적으로 다 접촉하고 있다"며 "단일대오에 큰 이상기류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국회에 돌아온 법안은 재적의원 과반 출석·출석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 요건을 채우지 못하면 폐기된다.


구속 수감된 무소속 윤관석 의원을 제외하면 재적의원 295명이 전원 출석할 경우 197명이 찬성해야 통과되는 구조다.

특검법에 찬성하는 야권 의석을 모두 더하면 180석으로, 특검법이 재의결되려면 국민의힘에서 17명 이탈표가 나와야 한다.

현시점에서 국민의힘에서 공개적으로 찬성 입장을 밝힌 의원은 안철수·유의동·김웅 등 3명이다.

안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채상병 특검법 찬성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이탈표가 아닌 소신투표"라고 말했다.

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유의동 의원은 SBS 유튜브 채널 '스토브리그'에서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특검법을 받지 못할 이유가 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찬성표를 던질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쪽에 생각이 많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걸 받았을 때 우리가 얻는 게 잃는 것보다는 훨씬 많은 것 아닌가"라며 "이걸 받으면 결국 민주당이 좀 더 어려운 상황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2일 본회의에서 채상병 특검법에 찬성표를 던졌고, 그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4·10 총선 직후 채상병 특검에 대해 '찬성' 의견을 밝혔던 이상민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특검은 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독소조항이 포함된 현재의 민주당 특검안은 반대한다"며 재표결 때 반대표를 던지겠다는 뜻을 밝혔다.

당초 채상병 특검에 찬성 입장을 보였던 조경태 의원도 반대 입장으로 선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지극히 일부 의원이 대외적으로 견해를 표명했다"며 "현재 모든 의원과 소통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4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강남구, 저소득층 인공관절·관절경 수술 및 입원치료 지원 협약체결
  •  기사 이미지 화순 운주사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국제 학술대회 개최
  •  기사 이미지 좀끈끈이주걱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