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읍시는 우물정(正)고을읍( 邑) 지명 상징 ‘우물’ 보존 사업 추진 김문기
  • 기사등록 2024-05-20 19:18:45
기사수정


▲ 정읍시가 지역 명칭의 상징인 우물 보존에 나섰다.


정읍시가 지역 명칭의 상징인 우물 보존에 나선다.

 

시는 우물 정’,‘고을 읍이라는 지역 명칭의 근원인 우물을 보존하고 관리하는 작업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시에서는 지역 명칭의 상징인 우물을 관리해 보존하자는 취지로 지난 20239정읍시 우물 보존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고, 올해 초 전수조사를 통해 300개가 넘는 우물이 존재함을 확인했다.

 

이 중 30개를 1차 선별한 이후 지난 16일 시 향토문화유산 심의위원회의를 통해 정해마을, 덕천 가정마을, 산외 여우치 빈시암, 산외 외목마을(일명 선녀 약수) 우물 4곳을 시 관리대상 우물로 지정했다.

 

정해마을 우물은 시암바다라는 뜻으로, 정읍사문화제 채수의식이 치러지고 있고, 덕천 가정마을 우물은 동학농민혁명 당시 동학농민군이 마신 우물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산외 여우치 빈시암은 동진강의 발원지라는 점, 산외 외목마을 우물은 선녀들이 내려와서 목욕을 했다는 전설인 일명 선녀약수로 널리 알려졌으며 약수의 효능을 높이 평가받았다. 또한 바로 옆 마을인 내목마을의 솟대가 세워지는 과정에 대한 가치도 더해졌다.

 

시 관계자는 전국 시·군 중 유일하게 지역 명칭에 우물 정자가 들어가는 정읍의 상징을 보존해 우물이 가진 역사와 특징을 알리겠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3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좀끈끈이주걱
  •  기사 이미지 실종된 9세 우크라이나 소녀 시신이 독일에서 발견됐다
  •  기사 이미지 한국 대통령실 “푸틴, 며칠내 북한 방문”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