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6월 BSI 95.5 부진, 반도체·수출은 기준선(100.0) 상회 - 종합경기 전망 BSI(95.5), 2022년 4월부터 27개월 연속 부진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5-20 17:43:11
기사수정


한국경제인협회(이하 한경협)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20246BSI 전망치는 95.5를 기록하며 기준선 100을 하회하였다. BSI 전망치는 20224(99.1)부터 기준선 10027개월 연속 하회하고 있다.


다만,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통신장비(105.9)와 수출(101.0)은 각각 202210(95.0) 20224(97.4) 이후 처음으로 기준선 100을 상회하며, 산업 전반의 경기개선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6월 업종별 BSI는 제조업(95.9)과 비제조업(95.2)이 동반 부진했다. 제조업 BSI20243(100.5) 기준선 100을 초과한 이후, 4(98.4)부터 세 달 연속 다시 기준선 아래로 하락했다. 비제조업 BSI는 전월(94.1) 대비 1.1포인트 상승하면서 95.2를 기록했다. 비제조업 BSI 부진은 올해 1월부터 6개월 연속 지속되고 있다.


제조업 세부 업종(10개 업종) 중에는 여름시즌 계절적 수요가 기대되는 섬유·의복 및 가죽·신발(107.7)과 반도체 특수에 따른 전자 및 통신장비(105.9)가 호조 전망을 보였다. 기준선(100.0)에 걸친 3개 업종(목재가구 및 종이, 의약품, 식음료 및 담배)을 제외한 나머지 5개 업종은 업황 부진이 전망된다.


특히,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 및 통신장비(105.9)가 기준선 100을 돌파한 것은 202210(95.0) 이후 21개월만에 처음이다. 한경협은 글로벌 수요 증가로 반도체 수출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업종의 기업 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풀이했다.

비제조업 세부 업종(7개 업종) 중에서는 방학 시즌 수요 증가가 기대되는 운수 및 창고(115.4)전문, 과학기술 및 사업지원서비스(115.4)의 업황 개선이 예상된다. 소매(94.3) 등 나머지 5개 업종5)은 업황 부진이 전망된다.


20246월 조사부문별 BSI를 살펴보면, 수출(101.0)이 중동정세 불안국면의 완화와 반도체 호조 등으로 긍정 전환했다. 수출이 기준선 100을 상회한 것은 20224(97.4) 이후 27개월 만에 처음이다.

그러나 수출을 제외한 나머지 세부 부문들은 모두 악화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특히 수출의 긍정전환에도 내수와 투자는 20227(95.8, 99.7) 이후 24개월째 기준선 100을 넘지 못하고 있다.

이상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내수와 투자 부진이 지속되고 있지만 반도체와 수출 업황 개선으로 경기회복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수출 호조세가 실물경기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내수 촉진과 투자 지원책을 통해 기업의 활력을 높여 나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3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군산유스 볼링팀 전국대회 제패
  •  기사 이미지 박경귀 시장 “고향사랑기부금 교차기부…우애와 교류 확대 기대”
  •  기사 이미지 아산시 염치읍 행복키움추진단, 아산 청우회 후원 협약 체결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