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경귀 아산시장, 신품종 모내기 시연... “아산맑은쌀은 아산의 자랑” - 신품종 ‘달맑은벼’ 영인·둔포에 시범단지 첫 조성, 9월 시장에 첫선 이종수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5-18 12:01:40
기사수정



박경귀 아산시장이 모내기 시즌을 맞이해 17일 아산맑은쌀의 신품종인 해맑은벼·달맑은벼 이앙행사에 참여했다.


둔포면 신법리 들녘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농협중앙회아산시지부장, 둔포·영인농협 조합장, 아산맑은쌀 계약재배 농민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박경귀 시장은 이날 이앙기에 탑승해 모내기 시연에 참여하고, 신품종 대체 사업현황을 보고 받았다.


아산시는 2020년부터 기존 아산맑은쌀 브랜드의 원료곡인 삼광벼를 신품종 해맑은벼로, 2024년부터 청아벼를 달맑은벼로 대체하고 있다.


해맑은벼와 달맑은벼는 전국적으로 삼광벼 재배면적이 증가해 아산맑은쌀 브랜드 품종의 퀄리티가 평준화되고, 품종 차별화에 대한 농업인들의 요구가 증가하면서 개발된 신품종이다. 



  

박 시장은 이날 행사에서 “아산맑은쌀은 아산의 자랑”이라면서 “신품종 해맑은벼와 달맑은벼가 아산맑은쌀 브랜드의 이름을 더 드높이고, 국민의 사랑을 받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산시 대표 쌀 브랜드인 아산맑은쌀의 경쟁률을 높이기 위해 변화하는 쌀 소비 트렌드를 연구하고, 농민들의 목소리에 계속 귀 기울이겠다”면서 대풍을 기원하고, 농민들과 관계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중만생종 해맑은벼와 조생종 달맑은벼는 품종 개발단계부터 수요자가 참여하는 ‘수요자 참여형 품종개발 프로그램(SPP)’으로 개발된 신품종이다. 지난 2018년부터 농촌진흥청(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부)과 아산시, 농협중앙회아산시지부가 업무협약을 맺고 함께 개발했다.


해맑은벼는 수량성은 564kg/10a으로 삼광벼와 비슷한 수준이면서 도복에는 다소 강한 특성이 있어 지역 농업인과 농협RPC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19년 품종개발 당시 농촌진흥청 수확후이용과에서 실시한 전국 소비자 밥맛평가단의 식미평가에서 삼광벼보다 식미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은 데 이어, 2022년 농림축산식품부와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주최 제25회 전국 고품쌀생산 우수쌀전업농 선발대회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달맑은벼는 기존 아산맑은쌀 브랜드의 추석 햅쌀용 원료곡인 청아벼보다 출수기가 7~10 내외 빠르다. 이른 추석이 오면 도정수율과 품질 문제가 제기됐던 청아벼보다 안정적인 수확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벼 키가 72cm로 작아 도복에 강하며, 조생종임에도 단백질 함량이 5.5%로 낮아 밥맛도 양호하다. 달맑은벼는 올해 처음으로 50㏊ 규모의 시범단지가 영인, 둔포지역에 조성되며, 오는 9월 시장에 첫선을 보인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2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셰베키노가 공격을 받았다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는 주권 영토를 보호하기 위해 무기를 받는다": 미 국무부는 크림 반도 폭발에 대해 논평했다
  •  기사 이미지 폭염 속 푸틴 환영에 지친 아이들…북 주민 동원 ‘민낯’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