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초소형 군집위성 발사 성공 최종 확인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4-24 18:23:17
기사수정


국내 최초 양산형 위성인 ‘초소형군집위성 1호’ 발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오전 7시 32분경(현지시간 오전 10시 32분 경)에 뉴질랜드 마히아 발사장에서 발사된 ‘초소형군집위성 1호’ 가 발사 후 4시간 25분인 11시 57분경(한국시간), 항우연의 대전 지상국에 이어 오후 2시 13분 및 3시 44분경에 남극 세종기지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이 정상적으로 이뤄져 위성 발사가 성공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초소형 군집위성 1호기는 앞으로 위성의 기능별 점검 등 초기 운영에 들어가게 된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는 당초 계획한 궤도(약 500km 상공)에서 초소형군집위성 1호의 위성체 및 광학 탑재체의 성능을 1개월간 시험하고 관측 영상의 품질을 5개월 동안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이 마무리되는 오는 11월부터 1호 위성은 본격적으로 지구관측 임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된다. 초소형군집위성 1호는 3년 이상 약 500km 상공에서 해상도 흑백 1m급, 컬러 4m급의 광학 영상을 공급할 예정이다.


초소형군집위성은 한반도 및 주변 해역을 고빈도로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 및 재난·재해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2020년부터 KAIST인공위성연구소가 과기정통부와 국가정보원의 지원을 받아 개발했다. 쎄트렉아이가 위성시스템을 공동 개발하였으며, 항공우주연구원은 국내 다수 우주기업과 함께 지상시스템·검보정 및 활용시스템을 개발했다. 민간 우주 시대에 걸맞게, 경제성 있는 양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상용부품을 활용했다.

초소형군집위성은 이번에 발사 성공된 1호 위성을 시작으로 2026년 및 2027년에 각5기, 총 10대의 위성이 추가로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로 후속 발사될 예정이다. 2027년 하반기부터 총 11대의 위성이 군집의 형태로 운영·활용될 경우 한반도를 하루 3번 이상 관측할 수 있게 되어 기존의 중대형 지구관측위성의 역량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초소형 군집위성 1호 발사 성공은 개발·제작·발사 전과정에 걸쳐 산학연 역량이 결집한 결과”라면서 “후속 위성들도 뉴스페이스 시대에 걸맞게 차질 없이 개발하여 우리나라의 우주기술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우주산업을 지속 육성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윤오준 국가정보원 3차장은 “국가안보의 범위가 우주공간까지 확장되고 있는 만큼, 이번 위성개발을 계기로 국가 우주안보의 기반이 되는 핵심기술 역량을 제고하고 국내 우주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민간과의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9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군산유스 볼링팀 전국대회 제패
  •  기사 이미지 박경귀 시장 “고향사랑기부금 교차기부…우애와 교류 확대 기대”
  •  기사 이미지 아산시 염치읍 행복키움추진단, 아산 청우회 후원 협약 체결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