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강남 영어어린이학교 갑작스런 폐원에 수억 원 피해자 속출 장은숙
  • 기사등록 2024-04-19 10:38:03
기사수정




일 년치 영어학교 교습비를 냈지만 한 달뒤 폐업해서 피해 학부모만 80여 명이다.

 

이 놀이학교가 학부모들에게 폐원을 통보한 건 지난 8.

 

건물 임대 계약이 끝났다는 게 이유였다.

 

파산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교습비도 돌려주지 않았다.

 

한 달에 150만 원, 1년 치 교습비를 미리 내면 할인을 해준다는 말에 많게는 2천만 원을 낸 학부모도 있다.

 

유치원이나 어린이집과 달리 놀이학교는 학원으로 분류돼 교습비 선납이 가능한 점을 악용했다.

 

피해 학부모들은 놀이학교 측을 사기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67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2024 태안 봄꽃정원
  •  기사 이미지 아산시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삼성이엔지와 후원 협약 체결
  •  기사 이미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예산군협의회, 2024년 청소년 통일골든벨 대회 개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