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장동 사건 ‘한겨레·중앙·한국’ 전 기자 압수수색 - “김만배와 돈 거래” 윤만형
  • 기사등록 2024-04-19 10:27:52
기사수정




검찰이 대장동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억대 돈 거래를 한 전직 언론사 간부 3명을 압수수색 했다.

 

이들의 돈 거래가 알려진 지 약 13개월 만인데, 검찰은 김 씨가 대장동 사업 과정에서 나올 수 있는 문제를 덮기 위해 언론인을 상대로 로비를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김 씨와 돈을 주고받은 기자는 한겨레신문과 중앙일보, 한국일보 전직 간부 등 3명이다.

 

한겨레신문 간부였던 A 씨는 2019년부터 2020년 사이 김 씨에게 수표로 9억 원을 빌렸고, 중앙일보 간부 출신 B 씨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김 씨와 19천만 원을 주고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일보 간부였던 C 씨는 20205월 김 씨로부터 주택 자금 1억 원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직접 기사를 작성하지 않았더라도 기사 작성에 관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청탁한 정황이 확인돼 진상규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금품수수 경위와 청탁 여부 구체적인 자금 사용처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6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2024 태안 봄꽃정원
  •  기사 이미지 아산시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삼성이엔지와 후원 협약 체결
  •  기사 이미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예산군협의회, 2024년 청소년 통일골든벨 대회 개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