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허위 유치권 내세워 고급빌라 장악 - 폭력 조직원까지 동원 김만석
  • 기사등록 2024-04-18 09:16:36
기사수정




받을 빚이 있다며 고급 빌라 공사현장을 차지하고 집단 폭력을 행사한 일당 50여 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 가운데는 서울과 경기 지역을 무대로 활동한 조직폭력배도 포함돼 있었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3달 동안 인천의 고급빌라 공사현장 두 곳에서 폭력을 휘둘렀다.

 

건설업체와 자재 납품업체 관계자들을 몰아내고 공사현장을 장악했다.

 

조직원들은 '받아낼 돈이 있다'며 이렇게 펜스를 치고 빌라를 장악한 뒤 폭행을 시작했다.

폭력 배후에는 60A 씨가 있었다.

 

A 씨 등은 빌라 시공사나 건축주로부터 공사 대금 등을 못 받은 채권자들과 가짜 계약을 맺었다.

 

실제로는 채권자들과 아무 관련도 없는 상태였지만, 가짜 계약을 근거로 유치권을 주장하며 빌라 소유주들에게 합의금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다.

 

A 씨는 1억 원을 주고 불법 용역업체 직원들을 동원했는데, 이들 가운데는 서울, 경기 지역 3개 폭력조직의 조직원 5명도 포함돼 있었다.

 

이들은 현장 총괄팀장의 지시 아래 '진입조''대기조'로 역할을 나눴고, 새벽 시간을 틈타 담장을 넘어 침입했다.

 

경찰은 공동상해 등 혐의로 총책을 포함해 4명을 구속하고 폭력조직원 등 5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5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민주평통 예산군협의회, 청소년 통일골든벨 대회 개최
  •  기사 이미지 예산군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2024년 학부모 참관 프로그램’ 추진
  •  기사 이미지 예산군, “2024년 에너지바우처(이용권) 5월 29일부터 신청하세요!”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