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고〕농번기 농기계 운전자에게 안전운전 배려해야... 조광식 논설위원
  • 기사등록 2024-04-17 09:44:19
기사수정


▲ 의성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위 김주현.


지금 농촌에서는 본격적인 농번기에 접어들면서 경운기등 농기계가 도로에 운행되고 있는 것을 많이 보았을 것이다.

 

그리고 국도를 이용해 본 운전자라면 운행중 전방에서 서행하고 있는 경운기를 늦게 발견하고 갑자기 급제동 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경운기나 트렉터 등의 농기계는 사람이나 물건의 이동목적이 아니라 농사짓기에 편리하도록 만들어진 농기계이다 보니 자동차에 비해 제동과 가속이 더디고 조작마저 힘이 든다.

 

경찰에서도 마을회관 및 노인정에 직접 방문하여 야간에 농기계 식별이 용이한 야광 반사지를 경운기, 전동차 뒷면에 직접 부착하고 야광지팡이도 배부하여 교통사고를 줄일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국도를 오가는 농기계가 야간에 운행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면 바로 정차하여 오래된 반사지는 시인성이 떨어져 현장에서 새것으로 교환 부착하고 필요에 따라 집까지 에스코트를 하는 경우도 있다.

 

요즘같은 농번기엔 가급적 농촌지역 국도를 운행할 경우 어두운 야간에 잘 보이지 않는 농기계가 갓길로 서행하고 있다는 것을 항상 염두해 두고 항상 방어운전을 했으면 한다.

 

농촌지역 국도의 농기계 관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전방에 서행운전 중인 경운기를 발견하고 이리저리 오가며 앞지르기 할 기회를 찾는 게 아니라 비상등을 켜주고 여유있게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가짐으로 안전운전 해 주길 당부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4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 전역 공습 경보 확산...적 미사일 곧 국경을 넘을 예정
  •  기사 이미지 청양경찰서, 플래시몹 순찰, ‘우리 순찰해요’ 실시
  •  기사 이미지 ‘바다향 품은 갯벌 속 보물’ 충남 태안 바지락 채취 한창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