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승스님 "생사가 없다 하니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 더 이상 구할 것이 없으니 인연 또한 사라지는구나" 열반송 남겼다. - "생사가 없다 하니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 더 이상 구할 것이 없으니 인연 … 장은숙
  • 기사등록 2023-11-30 13:35:00
기사수정

▲ 사진=네이버프로필


어제(29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칠장사에서 발생한 화재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이 입적했다고 조계종이 밝혔다.

조계종은 오늘(30일) 총무원과 재적 교구본사인 용주사와의 회의를 거쳐 오전 중에 스님의 구체적인 다비장 일정 등 종단 차원의 공식 부고를 발표할 예정이다.

조계종에 따르면 자승스님은 이날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대원에 의해서 법구가 발견됐다. 세수 69세. 법랍 51년.

특히 그가 조계종 내에서 크게 도약한 건 서의현스님 총무원장 시절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서의현스님 밑에서 조계종과 관련한 다양한 지식을 섭렵했다. 총무원 재무부장, 총무부장 등을 지내고 조계종 중앙종회의원을 4선이나 하면서 인지도를 넓혔다. 2006년 14대 전반기 중앙종회에서는 의장을 지냈다.

그는 탁월한 정치력으로 조계종 내에서 세력을 얻어갔다. 2009년에는 55세에 역대 최고 지지율로 조계종 33대 총무원장으로 선출되며 최고의 지위로 도약했다. 2013년에 재선돼 2017년까지 총무원장을 지냈다.

퇴임 후에도 동국대 건학위원회 총재, 봉은사 회주, '상월결사(霜月結社)' 회주와 조계종 입법기관인 불교광장 총재, 은정재단 이사장 등 다양한 직책을 맡으며 종단에서 그야말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해 왔다. 자승스님의 권세는 "종정 위에 있다"는 말이 심심치 않게 회자할 정도였다. 종정은 조계종 대종사로 종단 내 최고 어른을 말한다.

지난 봄에는 40여 일에 걸쳐 인도 부처님 성지 1167㎞를 도보로 순례했다. 지난 3월 23일 귀국 후 조계사 회향법회에서 그는 "성불(成佛)보다 부처님 법(法)을 전합시다"며 전법(傳法) 캠페인을 선언했다. 이후 전국 교구본사별로 대학생 등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전법 캠페인을 벌이고 있었다.


▲ 사진=뉴스21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하던 스님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조계종 내 권력 구도가 재편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형국이다. 당장 동국대에 강력한 영향력을 미치는 건학위원회, 봉은사 회주, 상월결사 회주, 은정재단 등이 리더십 부재로 표류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조계종 총무원장을 중심으로 종단이 일치단결해 이번 일을 원활히 수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화엄사 주지 덕문스님은 "장례를 마치고 나면 원로회의까지 잡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조계종 총무원장이 계시니까 순리대로 갈 것이다. 분란이 생길 일은 없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277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주차장으로 전락한 '대불국가산업단지'
  •  기사 이미지 전국 의대 ‘현재 정원 2배’ 신청 잇따라… 총 2000명 넘을 듯
  •  기사 이미지 KBS ‘전국노래자랑’ 새 MC에 남희석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