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전 9시 백경현 구리시장(겸 협의회장), 경기북부시장 협의회를 통한 서울편입 관련 입장문 밝혀 조기환
  • 기사등록 2023-11-23 11:16:17
  • 수정 2023-11-23 16:46:46
기사수정





김포시 구리시 서울 편입관련 경기북부 시장·군수 입장문


최근 김포시의 서울편입 문제가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경기북부시장,군수협의회 김포시의 서울편입 문제는 경기북도 분도 추진과정에서 김포시장이 서울편입을 주장하고 나서면서 촉발된 것이다.


행정구역은 시대적 상황에 따라 변화가 있을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주민의 복리증진과 삶의질 향상을 위해 필요한 경우 얼마든지 조정될 수 있는 것이다.


김포시민의 대부분이 서울 출퇴근하는 상황이고 생활권이 서울에 밀착돼 있다고 하면 김포시와 서울시간 행정구역 조정의 당위성은 충분하다고 사료된다.


우리 경기북부 시장,군수 일동은 경기북도 문제에 대해서는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김포의 경우처럼 생활권,경제권이 서울 의존적인 지자체들은 경기북도 분도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차제에 서울과 행정구역 조정에 착수하는 것이 주민편익 증진에 부합한다고 판단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273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주차장으로 전락한 '대불국가산업단지'
  •  기사 이미지 전국 의대 ‘현재 정원 2배’ 신청 잇따라… 총 2000명 넘을 듯
  •  기사 이미지 KBS ‘전국노래자랑’ 새 MC에 남희석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