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강서구, 전세사기 피해자 지원 총력위해 전세피해지원TF팀 출범 - ‘전세사기 특별법’ 시행에 맞춰 1일 구청사 1층에 설치·운영 - 피해 신고 접수와 기초 조사 실시 및 피해자에 대한 주거·금융·심리치료 … 박갑용 특별취재본부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3-06-02 09:29:17
기사수정



강서구가 전세사기 피해자 지원을 위해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과 함께 보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강서구는 61일부터 구청사 1층에 전세피해지원TF팀을 설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 525일 전세사기 피해자를 지원하고 주거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전세사기 피해자 지원 및 주거 안정에 대한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 61일 공포와 함께 즉시 시행에 들어갔다.


피해자들이 특별법에 따른 주거, 금융 등 신속한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빠르게 피해자로 인정받고 지원 방안 및 절차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강서구는 특별법 시행일에 맞춰 즉각 전세피해지원TF팀을 출범하고 피해 신고 접수와 피해자 지원 등의 업무를 개시했다.


TF팀은 전세사기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피해 사실에 대한 기초 조사를 실시한다.


전세사기 피해를 신고하려면 기본적으로 임대차계약서 사본, 신분증 사본, 개인정보 제공·조회 동의서를 TF팀에 제출하면 된다.

 

또한 피해 사실 확인을 위해 임대인의 파산선고 결정문 또는 개인회생 개시 결정문 사본 ·공매 관련 서류 사본 지급명령, 판결정본 등 집행권원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 사본 임차권 등기서류 등 추가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TF팀은 대항력·확정일자 확보 또는 임차권 등기 설정 보증금 3억 원 이하(피해자의 여건을 고려해 최대 5억 원까지 조정 가능) 다수 임차인 피해 발생 또는 피해 예상 임대인의 보증금 반환채무 미이행 의도 등 피해자 요건 4가지를 갖추었는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다.


조사가 끝나면 결과보고서를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전세사기피해지원위원회에 전달하고, 위원회에서 전세사기 피해자 결정, 경매 및 압류주택의 매각에 대한 유예·정지 요청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한다.


TF팀은 피해자에 대한 주거·금융지원 상담 및 연계, 심리치료 등 후속 조치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박대우 강서구청장 권한대행은 “TF팀을 통해 국토교통부, 주택도시보증공사, 서울시 등 여러 기관과 빠르게 정보를 공유하고 협조 체계 구축하여 피해자들이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서구는 국토교통부에서 운영하는 찾아가는 전세피해 상담부스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찾아가는 전세피해 상담부스는 지역을 돌며 피해 임차인들을 위해 법률 및 심리, 금융·주거 지원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운영장소는 화곡본동(5, 7), 화곡1(8~9), 화곡2(12~13), 화곡6(14~15), 화곡8(16)의 각 동주민센터이며, 운영시간은 낮 12시부터 저녁 8시까지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서구 부동산정보과(02-2600-6891, 6906)로 문의하면 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152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 미사일 위협으로 인해 여러 지역에 공습 경보가 발령되었다.
  •  기사 이미지 러시아에서 드론 공격에 군용 비행장 화재
  •  기사 이미지 北 "김정은 안들어왔으니 나가달라" 정상회담장서 내쫓긴 러 수행단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