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전자, RISC-V 기반 오픈소스 SW 개발 프로젝트 참여 박영숙
  • 기사등록 2023-06-01 11:06:53
기사수정


▲ 사진=RISE(RISC-V Software Ecosystem) 로고



삼성전자가 첨단 반도체 생태계 구축 및 확산을 위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삼성전자는 5월 31일(미국 시각) 오픈소스 비영리단체 리눅스재단이 발족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 ‘RISE(RISC-V Software Ecosystem, 라이즈)’의 운영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게 됐다고 밝혔다.


RISE는 오픈소스(개방형) 반도체 설계자산(IP, Intellectual Property)인 ‘RISC-V(리스크 파이브)’를 활용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기 위해 출범한 조직이다.


삼성전자를 포함해 구글, 인텔, 엔비디아, 퀄컴 등 글로벌 IT·반도체 업체들이 참여한다. 삼성전자 등 이번 RISE 프로젝트에 참여한 기업들은 RISC-V를 기반으로 한 소프트웨어를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RISC-V는 특정 기업이 소유권을 갖지 않기 때문에 이를 활용한 소프트웨어가 개발되면 어떤 기업이든 무료로 반도체를 설계하는 데 활용할 수 있어 관련 생태계 확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RISC-V 기반 칩셋에서 동작하는 애플리케이션이나 서비스 구현이 쉬워지고 개발 및 유지에 필요한 리소스를 절감할 수 있어 향후 △모바일 △가전제품 △데이터센터 △차량용 애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RISE 프로젝트 의장인 앰버 허프만(Amber Huffman) 구글 수석연구원은 “RISC-V가 상용화되기 위해서는 성능, 보안, 신뢰성, 상용성을 모두 갖춘 소프트웨어의 확보가 중요하다”면서 “RISE를 통해 검증된 소프트웨어를 확보해 RISC-V 생태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리눅스재단 이사회 멤버인 박수홍 삼성리서치 오픈소스그룹장은 “지속가능한 RISC-V 기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생태계 구축을 위해 RISE 프로젝트에 참여해 다른 기업들과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RISE 운영 이사회 멤버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구글(Google) △인텔(Intel) △엔비디아(Nvidia) △퀄컴(Qualcomm) △레드햇(Red Hat) △미디어텍(Mediatek) △안데스(Andes) △이매지네이션(Imagination) △리보스(Rivos) △사이파이브(SiFive) △벤타나(Ventana) △티헤드(T-Head) 등 13개 회사가 참여한다.


* RISC(Reduced Instruction Set Computer, 축소 명령어 집합 컴퓨터)는 컴퓨터의 실행속도를 높이기 위해 복잡한 처리는 소프트웨어에 맡기는 방법을 채택해 명령 세트를 축소 설계한 CPU 아키텍처를 의미한다.

* RISC-V(리스크 파이브)는 RISC 기반의 반도체 개발을 위해 필요한 모든 명령 세트를 개방형 표준으로 무료 공개한 기술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151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강남구, 저소득층 인공관절·관절경 수술 및 입원치료 지원 협약체결
  •  기사 이미지 화순 운주사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국제 학술대회 개최
  •  기사 이미지 좀끈끈이주걱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