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소보-세르비아 긴장 격화 김민수
  • 기사등록 2023-05-30 11:13:23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코소보와 세르비아 간에 긴장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유로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코소보 북부 즈베찬에서 시청 청사 진입을 시도하려던 세르비아계 주민들과 이들을 해산시키려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평화유지군(KFOR) 병력이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평화유지군이 최소 25명이 다쳤고 3명은 중상을 입었다.


앞서 지난 26일 같은 지역에서 벌어진 세르비아계 주민들과 코소보 경찰 간 충돌이 발생한 지 사흘 만이다.


이후 나토가 양측의 자제를 촉구하면서 즈베찬을 비롯한 코소보-세르비아 접경 지역에 평화유지군 병력까지 증강 배치하며 사태 진정에 나섰지만, 세르비아계 주민들은 더 반발하고 있다.


즈베찬은 2008년 세르비아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코소보가 관할 중인 북부 4개 지역 중 한 곳이다.


북부 지역 거주민 대다수도 세르비아계 주민들이다.


세르비아는 코소보의 독립을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해당 지역을 여전히 자국의 자치주로 간주하면서 오랜 기간 갈등을 빚고 있다.


세르비아계 주민들 역시 코소보의 독립 선언 이후에도 자치 체제를 유지하고 있으며, 최근 코소보가 해당 지역에서 강행한 조기 선거 투표를 보이콧 하기도 했다.


하지만 선거가 치러지고 알바니아계 시장이 선출되자 세르비아계 주민들은 재선거를 주장하고 있다.


최근 연일 새 시장의 청사 출입을 막는 등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나토는 이례적으로 별도 성명을 내고 "평화유지군을 상대로 한 공격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이러한 공격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으며, 폭력 행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평화유지군은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148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 미사일 위협으로 인해 여러 지역에 공습 경보가 발령되었다.
  •  기사 이미지 러시아에서 드론 공격에 군용 비행장 화재
  •  기사 이미지 北 "김정은 안들어왔으니 나가달라" 정상회담장서 내쫓긴 러 수행단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