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佛 연금개혁 반대 시위 과격 양상에 경찰 동원 역대 최다 박영숙
  • 기사등록 2023-03-28 18:01:15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랑스 정부가 정년 연장을 골자로 추진하는 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제10차 시위가 현지 시각 오늘 파리 등 프랑스 전역에서 열린다.


제랄드 다르마냉 내무부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과 군경찰을 파리에 5천500명 등 프랑스 전역에 만 3천 명을 배치한다며 "전례 없는 규모"라고 밝혔다.


다르마냉 장관은 생나제르, 보르도 등에서 벌어진 폭력 사태를 시사하며 "3월 16일 이후 관계 당국은 극심한 폭력 행위에 노출됐다"고 진단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 16일 하원에서 연금 개혁 법안 표결을 생략하는 헌법 제49조 3항을 사용하고 나서 프랑스 전역에서 열리는 시위는 점차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시위에 대응하는 경찰 특별 조직인 브라브 엠(Brav-M)이 강압적으로 시위대를 대했다는 폭로가 잇달아 나오면서 여기에 항의하는 목소리가 커질 전망이다.


오늘 시위에 맞춰 정년 연장에 반대하며 12년 만에 연합 전선을 구축한 주요 노동조합의 파업도 잇따르고 있다.


무기한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철도공사(SNCF)는 초고속열차(TGV) 5대 중 3대, 지역간 고속열차(TER) 는 2대 중 1대는 축소 운영할 계획이라고 공지했다.


파리교통공사(RATP)는 지하철 일부 노선에서 운행을 축소하고, 파리 오를리 등 지방 공항에서도 관제사 파업으로 항공편을 20%가량 줄인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교사 30%가량도 이날 파업에 동참할 예정이고, 정유소 파업이 길어지면서 프랑스 전역에 있는 주유소 15%가 기름 부족을 겪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093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북 수출한 최신형 전술 탄도 미사일 '화성-11나', 미사일 사용 확인돼..
  •  기사 이미지 정월대보름 맞이 ‘제43회 고창오거리당산제’ 개최, 고창군민의 소망담아
  •  기사 이미지 민주, 도봉갑 안귀령 공천…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