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로' 앱 활성화 위한 '대구로페이' 발행 - 배달, 택시앱 '대구로' 시민생활종합플랫폼으로 재도약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3-02-08 18:41:11
기사수정

(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대구시는 대형 민간 플랫폼사의 독과점에 맞서 중소상인들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고, 시민들의 사용자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배달, 택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대구로앱을 전통시장, 문화 체육 시설 및 공연 등으로 서비스 분야를 확대해 시민생활종합플랫폼으로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이런 환경 변화에 발맞추어 대구로앱 활성화를 위해 대구사랑상품권(대구행복페이)의 사용을 대구로내에서만 유통되는 가칭 대구로 페이로 전환해 7월부터 발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대구행복페이는 지난 1월 설 특별 판매를 마지막으로 발행이 중단된다.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 경감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20218월 배달 앱으로 출발한 대구로는 전국 공공 배달 앱 중 최단기간에 주문액 100억 원을 돌파했고, 202212월 출시된 대구로 택시역시, 택시 가입률 50%, 하루 7,000호출 달성 등 시민들의 뜨거운 성원을 받으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대구로의 운영 성과로 소상공인 공공 플랫폼의 성공 가능성과 필요성을 확인한 대구시는 대구로운영사와의 업무재협약을 통해 공공과 서민 편의 서비스로 확대 발전을 추진할 계획으로, 향후 나드리콜, 주차장 앱 등 다양한 공공정보도 탑재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이번 재도약을 계기로 민간 거대 플랫폼, 카드사 등에 대항할 내생적인 시민생활종합플랫폼을 대구가 보유하게 됨으로써 지역 상권 활성화, 시민혜택 확대라는 목표를 보다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대구로페이의 충전 및 결제는 대구로앱에서 가능하며, 기존 대구로가입자는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전환(대구행복페이대구로 페이) 동의 후 기 충전액을 사용하면 된다. 대구로 가맹점(음식점 등 13,974개소, 택시 7,010)에서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며 향후 문화 체육시설, 공연, 미용 등 시민 일상과 밀접한 분야로 사용처를 대폭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지난 1월 지역사랑상품권 국비지원에 대한 정책 변화(국비예산 규모 대폭 축소와 지역 여건을 고려한 차등적 지원)를 발표했고, 지역별 국비 배분액 규모 및 세부지침은 2월 중순 이후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대구로페이의 발행 규모, 할인율, 1인당 구매한도 등은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전국에서 최초로 도입되는 이번 제도 개편을 통해 수도권 독과점 IT기업들의 횡포로부터 지역 소상공인들을 보호할대구로가 경쟁력 있는 지역 공공앱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대구로를 적극 활용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3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046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북 수출한 최신형 전술 탄도 미사일 '화성-11나', 미사일 사용 확인돼..
  •  기사 이미지 정월대보름 맞이 ‘제43회 고창오거리당산제’ 개최, 고창군민의 소망담아
  •  기사 이미지 민주, 도봉갑 안귀령 공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