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쟁 찬성" 러시아인 4개월 만에 57%→25%로 급감 조기환
  • 기사등록 2022-12-01 14:55:59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계속하는 데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이 4개월 만에 57%에서 25%로 급감했다고 러시아어·영어 뉴스 사이트 '메두자'(Meduza)가 보도했다.


메두자는 러시아 안보기관인 연방경호국이 '내부용'으로 통제해 결과를 공개하지 않았던 여론조사 결과를 입수했다고 전했다.


해당 여론조사에서 우크라이나와의 평화협상에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도 7월에는 32%에 불과했지만, 11월에는 55%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메두자 기사를 인용하며, 징집령과 예비군 동원령에 따른 여론 악화, 대규모 인명피해, 전장에서의 굴욕적 후퇴 등이 일어난 후 전쟁에 대한 러시아인들의 여론이 악화했다고 분석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8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  기사 이미지 택시 기본요금 4800원 됐다...따릉이 2000원
  •  기사 이미지 칠보면 동진강변 길목 담장, 마을의 특색 담은 벽화로 ‘새 단장’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