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美, 중국 시위 폭력진압 조짐에 "평화적 집회 권리 지지…집회 양상 주시" 박영숙
  • 기사등록 2022-11-29 11:11:38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장기간에 걸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곳곳에서 확산하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코로나 시위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


시위 양상이 지난 1989년 6월 발생했던 톈안먼 사태를 연상케 하는 방향으로 전개될 수도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일단 "평화적인 시위를 지지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히며 중국 당국의 강제 진압 차단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평화적인 집회가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임에도 중국의 폭력 진압 조짐이 일자 경고음을 울리기 시작한 것이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조정관은 현지시간 28일 브리핑에서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촉발된 시위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커비 조정관은 "사람들이 집회에서 이슈가 되는 정책이나 법, 명령 등에 평화적으로 항의하는 권리는 허용되어야 한다"며 "우리는 평화적인 집회 권리를 지지하며 이를 면밀히 주시하겠다" 고 말했다.


현재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중국 공안이 시위대를 연행하고 폭행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어 자칫 유혈사태로 번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권을 최우선 가치로 내세운 바이든 정부로서는 평화 시위가 위축될 조짐을 보이는 중국 내 상황에 침묵하지 않겠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는 셈이다.


바이든 정부는 그동안 신장위구르와 홍콩 등 중국 내 인권 문제를 특히 문제 삼으며 중국과 각을 세워온 만큼 이번 사태가 미·중 간 또 다른 뇌관이 될 수도 있다.


미국 정부는 한 발짝 더 나아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최우선 정책 중 하나인 '제로 코로나' 전략에 대해서도 문제점을 지적하며 중국 정부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백악관 NSC 관계자는 제로 코로나 전략으로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도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전략은 비현실적"이라며 이를 통한 억제는 "매우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 생존 문제까지도 옥죄며 확산을 막겠다는 정책 자체가 잘못됐다는 지적으로, 평화 시위 보장 주장과 함께 중국 당국의 반발을 불러올 수도 있는 언급이다.


미국 언론들은 행정부보다 더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며 중국 내 시위 상황을 주요뉴스로 실시간 다루고 있다.


CNN은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내 최소 16개 지역에서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며 상하이에선 시위대가 '인권과 자유가 필요하다'는 구호를 외치며 항의의 표시로 백지를 들고 촛불집회를 열었다고 전했다.


또 시위에서 사용되어 온 사회주의 노래인 '국제 공산당가'가 울려 퍼졌다며 "이 노래는 1989년 무장군의 잔혹한 진압 전 톄안먼 광장 민주화 시위 당시에도 사용됐다"고 보도했다.


CNN은 "첨단 감시국가를 건설한 중국에서 대중의 항의는 극히 드문 일"이라며 "거의 3년간의 제로 코로나에 대한 대중의 인내심이 바닥났다는 징후가 점점 커지고 있다" 고 덧붙였다.


워싱턴포스트도 이번 시위를 "보기 드문 반정부 시위"로 칭하면서 제로 코로나에 대한 항의가 중국에서 전 세계 도시와 대학가로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5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  기사 이미지 택시 기본요금 4800원 됐다...따릉이 2000원
  •  기사 이미지 칠보면 동진강변 길목 담장, 마을의 특색 담은 벽화로 ‘새 단장’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