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택시, 12월 1일부터 10시에 심야할증 시작…심야 승차난 해소 김민수
  • 기사등록 2022-11-25 13:15:17
기사수정


▲ 사진=photoAC /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서울 택시 심야 승차난 해소를 위해 12월 1일부터 심야할증 시작 시간이 자정에서 밤 10시로 두 시간 앞당겨진다.


서울시는 심야할증과 요금조정안 결정에 관한 행정 절차를 완료함에 따라 첫 번째 단계로 12월 1일 오후 10시부터 중형택시와 모범, 대형택시의 심야할증을 조정한다고 밝혔다.


먼저 중형택시의 경우 현재 자정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인 심야할증 시간이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로 2시간 늘어나고, 승객이 많은 오후 11시부터 오전 2시까지는 기본 할증률의 두 배인 40% 할증이 적용된다.


모범과 대형택시는 지금까지 심야할증이 없었지만, 이번 조정으로 오후 10시부터 오전 4시까지 20% 할증이 적용된다.


다음 단계인 기본요금 1천원 인상과 기본거리 단축은 내년 2월 1일 오전 4시부터 시행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3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  기사 이미지 택시 기본요금 4800원 됐다...따릉이 2000원
  •  기사 이미지 칠보면 동진강변 길목 담장, 마을의 특색 담은 벽화로 ‘새 단장’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