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국, 정부 주요 기관에 "중국산 CCTV 사용금지"…국가 안보 위협 우려 김만석
  • 기사등록 2022-11-25 12:53:09
기사수정


▲ 사진=픽사베이 / 사진은 기사와 연관없음



영국이 국가 안보 우려를 이유로 정부 내 주요 보안시설에서 중국산 CCTV 사용을 금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현지시간 24일 중국 국가정보법을 적용받는 기업들이 생산한 CCTV 카메라를 민감한 정보가 유출될 수 있는 건물 안에 설치하는 것을 금지하는 지침을 각 부처에 하달했다.


또한 기존에 도입된 장비에 대해서는 내부 컴퓨터 네트워크를 분리하고, 추후 이를 완전히 제거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권고했다.


중국 기업들은 국가정보법에 따라 중국 공산당 지도부의 요구에 협력해야 하기 때문에, 제품 생산 과정에서 정보를 몰래 빼낼 장치를 마련해뒀다가 나중에 이를 활성화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올리버 다우든 영국 국무조정실장은 하원에 제출한 서면을 통해 "정부 시설 내에 화상감시장비를 설치하는 것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을 검토한 후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다우든 국무조정실장은 "영국을 향한 위협, 나날이 증가하는 이들 시스템의 기능과 연결성 등을 고려해 추가적인 통제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3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이동환 고양시장, 시정연설서 “2023년은 정상화 목표”
  •  기사 이미지 분당-내곡간 도시고속화도로에서 화재, 외제차 1대 차량화재로 전소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