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0월 회사채 발행 49.5% 급감…주식 발행도 36.1%↓ 박영숙
  • 기사등록 2022-11-24 10:13:30
기사수정


▲ 사진=픽사베이



지난달 회사채 발행을 통한 기업의 자금조달 규모가 9월보다 50% 가까이 급감했다.


금융감독원이 오늘(24일) 공개한 ‘10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 실적’을 보면 10월 회사채 발행 규모는 8조 2,982억 원으로 9월보다 8조 1,498억 원(49.5%) 감소했다.


일반회사채 발행은 늘었지만, 금융채와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이 크게 감소한 탓이다.


일반회사채 발행 실적은 1조 3,870억 원(19건)으로, 9월의 1조 1,400억 원(11건)보다 21.7% 증가했다.


차환 목적 발행 물량은 줄고, 운영·시설 자금 마련을 위한 채권 발행이 늘었다.


금융채 발행은 70건, 6조 원 규모로 9월의 13조 2,405억 원(160건)보다 54.7% 감소했다.


이 가운데 금융지주채는 9월보다 105.1% 증가한 8,100억 원이었다.


은행채와 기타 금융채는 각각 3조 4,100억 원, 1조 7,800억 원을 차지했다. 9월보다 각각 60.1%, 58.6%씩 감소했다.


ABS 발행 실적은 31건, 9,112억 원으로 9월(99건·2조 675억 원)보다 55.9% 줄었다.


10월 말 전체 회사채 잔액은 629조 8,888억 원으로 9월보다 13조 3,257억 원(2.1%) 감소했다.


기업공개(IPO)와 유상증자가 모두 줄면서 10월 주식 발행 규모는 9월보다 36.1% 감소한 4,875억 원으로 집계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1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  기사 이미지 택시 기본요금 4800원 됐다...따릉이 2000원
  •  기사 이미지 칠보면 동진강변 길목 담장, 마을의 특색 담은 벽화로 ‘새 단장’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