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산교육청, 중등 영어 미래교육 포럼 개최 - 중등 미래 영어교육의 방향 인지 및 현장 적용을 위한 방안 모색 우정석 울산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2-11-23 23:26:48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광역시교육청은 23(1530, 울산 롯데호텔) 미래 영어교육의 방향을 인지하고 주요 사업에 대한 현장 적용을 위한 방안과 역할 모색을 위한 중등 영어 미래교육 포럼을 진행했다.

 

중등 영어교육의 미래 비전 찾기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영어 교육정책 및 활성화를 위한 원탁토론회로 진행됐으며, 중등 영어과 학교관리자 및 교육전문직원 37명이 참석했다.

 

주요 행사로 ‘AI 시대, 영어교육의 진화의 주제로 이루어진 특강에서는 각 시도교육청에서 추진 중인 11디지털 기기 사용 정책의 의미와 학습자 관리 시스템의 활용 및 공교육에 인공지능기반 학습보조가 필요한 이유와 현황을 다루었다.

 

울산교육청은 이번 포럼을 통해 인공지능 시대, 미래 영어교육에 대한 시각을 공유하고 영어교육 정책을 위한 토론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중등 영어교육이 나아갈 방향을 고민해 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울산교육청은 올해 2LG CNS인공지능 기반 영어학습 프로그램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3월부터 관내 122개 중·고등학교 학생과 교원에게 무상으로 인공지능 기반 영어학습 프로그램을 보급하여 EFL(외국어로서의 영어) 환경에서 학생 개인 맞춤형 영어 학습을 위한 영어교육 서비스를 제공하였다.

 

, 인공지능(AI)교육의 이해를 통한 교수학습 방법 개선 및 학생 개인별 맞춤형 영어 능력 향상을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영어학습 서비스 수업활용 사례나눔 워크숍을 5, 9, 11월 세 차례 진행하였고, 12월에는 인공지능활용 영어수업을 위한 자료집을 관내 중·고등학교에 보급할 계획이다.

 

울산교육청은 이번 포럼에 이어 129일에는 현장의 영어교사 30명 이 참여하는 찐하게 소통하는 영어교사 토크쇼를 개최하여 학교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영어교육 정책에 대해 토론하고 내년도 사업운영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영어교육 포럼을 통해 학교관리자 및 교육전문직원들의 시각이 넓어지고 영어교육 정책 이해를 통한 학교 현장 적용 및 추진의지가 높아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17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분당-내곡간 도시고속화도로에서 화재, 외제차 1대 차량화재로 전소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  기사 이미지 택시 기본요금 4800원 됐다...따릉이 2000원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