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전운임제 3년 연장에 화물연대 "24일 총파업" 박영숙
  • 기사등록 2022-11-23 09:31:05
기사수정


▲ 사진출처=화물연대본부



정부와 여당이 안전운임제 3년 연장 방안을 내놓았다. 하지만 화물연대가 요구했던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 확대는 그럴 수 없다고 못 박았다. 화물 품목을 확대할 경우 물류비 부담 증가가 우려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현장의 요구에 귀 기울이며 대화하되 법과 원칙을 어기는 행위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선 강경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발표에 앞서 어제인 22일 오전 여당인 국민의힘과 협의를 거쳐 관련 내용을 결정했다. 국회 법 개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다만 민주당은 안전운임제 적용 화물 품목을 더 늘려야 한다는 의견이어서 공방이 예상된다.


화물연대는 즉각 정부·여당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화물연대 측은 "품목 확대 없는 연장안 발표는 화물노동자들에 대한 기만이자, 예고된 총파업을 방해하기 위한 꼼수"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24일 0시부터 변함없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국토부는 이번 파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경찰과 군 등과 협의해 대체운송수단을 투입하고 비상 수송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06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이동환 고양시장, 시정연설서 “2023년은 정상화 목표”
  •  기사 이미지 분당-내곡간 도시고속화도로에서 화재, 외제차 1대 차량화재로 전소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