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검찰, 정진상 이메일 압수수색…오늘 구속적부심 청구 김만석
  • 기사등록 2022-11-23 09:28:06
기사수정


▲ 사진=MBC NEWS 영상 캡처



검찰이 22일 경기도청에 수사관들을 보내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정무조정실장의 과거 이메일 기록을 압수수색했다.


정 실장이 지난 2018년부터 3년 동안 경기도 비서실 정책실장을 지내는 동안 주고 받은 이메일들을 확보한 것이다.


검찰은 정 실장이 성남시청과 경기도청에서 일했던 시절까지, 과거 범죄혐의를 재확인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과거 대장동 지분이나 돈 전달에 대한 남욱 변호사의 폭로에 대해, "법정 증언을 포함해 제기된 의혹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SNS에 정 실장 구속에 대해 "유검무죄, 무검유죄"라고 발언한 걸 두고 신경전도 이어졌다.


검찰 관계자는 "적법하게 발부된 구속영장인데,구체적인 근거 없이 악의적이고 정치적인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 관계자는 "뇌물과 정치자금 의혹 모두 지방자치권력과 민간업자의 유착에서 나온 범죄 결과물"이라며 사실상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를 지낸 이 대표를 겨냥했다.


정진상 실장은 일방의 진술에만 의존한 검찰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정 실장은 구속이 적법한지 다시 판단해달라며 구속적부심을 청구했고, 법원은 오늘 오후 심리를 열고 정 실장을 계속 구속할지, 석방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유동규 전 본부장이나 남욱 변호사와 달리, 천화동인 1호 지분은 자신의 소유라고 주장해 온 김만배씨는, 오늘밤 자정 직후구속기한 만료로 석방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806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  기사 이미지 택시 기본요금 4800원 됐다...따릉이 2000원
  •  기사 이미지 칠보면 동진강변 길목 담장, 마을의 특색 담은 벽화로 ‘새 단장’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