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미국 인권단체, 일론 머스크 트럼프 트위터 계정 복구에 비판 조기환
  • 기사등록 2022-11-22 09:43:35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부활시킨 데 대해 미 인권단체들이 집단적으로 비판에 나섰다.


전미유색인지위향상협회(NAACP) 등 인권단체들은 현지시간 21일 공동 성명을 내고 머스크 체제의 트위터가 지난해 1월 6일 발생한 미 의회 폭동과 같은 사태를 조장할 수 있다며 광고주들에게 광고 중단을 촉구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19일 자신의 팔로워를 상대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복원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22개월 만에 영구정지 제재를 해제했다.


설문조사에는 약 1천500만 명이 응답한 가운데 51.8%가 트럼프 복귀에 찬성했다.


시민단체는 또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직후 인권단체와 광고주들에게 트럼프 전 대통령 계정을 즉시 부활시키지 않을 것처럼 안심시켜놓고 뒤집었다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79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이동환 고양시장, 시정연설서 “2023년은 정상화 목표”
  •  기사 이미지 분당-내곡간 도시고속화도로에서 화재, 외제차 1대 차량화재로 전소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