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국, 코로나19 확산에 베이징 등 주요 도심 봉쇄 김민수
  • 기사등록 2022-11-21 13:11:54
  • 수정 2022-11-21 13:32:31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중국이 고강도 방역을 일부 완화한 '정밀 방역'으로 전환한 이후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일부에서 사실상 봉쇄 조처를 하는 등 방역의 고삐를 다시 죄고 있다.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허베이성 성도 스자좡은 오늘부터 25일까지 닷새 동안 장안구 등 도심 6개 구에 대해 사실상 봉쇄 조처를 내렸다.


코로나19 고위험 지역 주민은 집 밖을 나갈 수 없고, 중·저위험 지역 주민도 집에 머무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혀 사실상 외출을 통제했다.


봉쇄 지역은 가구마다 한 명만 24시간 내 PCR 검사 음성 증명서를 제시하고 생필품 구매를 위해 2시간 외출할 수 있다.


후베이성의 성도 우한도 닷새 동안 도심 5개 행정구역을 봉쇄하고 쇼핑몰과 음식점 등 상업시설의 문을 닫고 오피스텔을 폐쇄해 재택근무를 명령했다.


앞서 베이징은 전날 신규 감염자가 600명을 넘어서자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일부 지역의 사우나와 PC방, 헬스클럽, 영화관 등 실내 밀집 시설을 폐쇄하고 식당 내 식사를 금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786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이동환 고양시장, 시정연설서 “2023년은 정상화 목표”
  •  기사 이미지 분당-내곡간 도시고속화도로에서 화재, 외제차 1대 차량화재로 전소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