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포시와 한강하구 대표 멸종위기종 재두루미 가족 김포 도래 - 고강도 개발사업 위협에서 재두루미 종 보전에 관심과 활동 필요 김민수
  • 기사등록 2022-11-18 09:16:14
기사수정


▲ 사진=재두루미 가족. /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제공



한강하구에서 월동하다 올 봄에 번식지로 떠났던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재두루미가 김포평야를 찾아왔다. (사)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이하‘야조회’)는 11월 10일 김포시 고촌읍 평리·태리에서 먹이활동 중인 재두루미 2가족(6개체)을 확인하였다.


윤순영 야조회 이사장은 “농경지 축소와 도로공사 등 재두루미 취·서식 활동에 방해되는 각종 요소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일부터 2가족으로 보이는 재두루미 6개체를 관찰하였다. 고강도 개발사업과 농경지 훼손 축소로 열악한 환경에서 간신히 명맥을 이어가고 있지만 이마저도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김포시를 찾아오는 재두루미를 더 이상 만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있다. 이대로라면 사진 속에서나 볼 수 있을 것이다. 이에 야조회는 정기적인 모니터링과 먹이주기를 통해 김포시 재두루미 보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 세계에 6,000~6,500개체가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재두루미는 1970년대만 해도 김포시 하성면 시암리 한강하구에 매년 2,500~3,000개체가 도래했지만, 간척사업 이후 자취를 감춰 현재는 30여 개체만이 한강하구를 찾아오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77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분당-내곡간 도시고속화도로에서 화재, 외제차 1대 차량화재로 전소
  •  기사 이미지 고창방문의해 맞이, 선운사 관람료 무료 결정
  •  기사 이미지 택시 기본요금 4800원 됐다...따릉이 2000원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