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주호영, 尹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野, 정치 이익 위해 국익 훼손” 윤만형
  • 기사등록 2022-09-27 15:07:29
기사수정

▲ 사진=주호영 페이스북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두고 "사실관계에 맞지 않는 부당한 정치 공세, 악의적 프레임 씌우기는 철저하게 대응하고 바로 잡아 달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27일)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 사전점검회의에서 "이번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자막' 사건에서 보듯 다수당인 민주당은 정치적 이익을 얻기 위해 국익 훼손도 서슴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해외 순방 자막 사건'이라고 이름 붙인 것에 대해 "정확한 워딩(단어)이 무엇인지 음향 분석에서도 정확하게 드러나지 않는데, 그것을 단정적으로 자막을 입혔다고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언론 보도 전에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알았다'는 점과 관련해선 "여러 언론사에 풀(공유)이 됐기 때문에 MBC가 바로 (민주당에) 줬다고 단정적으로 말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실에서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단정적인 자막을 입혀서 보도한 것에 문제가 있다고 본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추진하는 것을 두고선 "민주당이 숫자의 힘으로 밀어붙이면 민심의 역풍이 불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다만 "해임 건의안도 의사 안건이므로 교섭단체 대표 간 합의가 있어야 상정이 가능하다"며 "합의 없는 상태에서 상정하지 말아 달라고 국회의장께 간곡히 요청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에도 어제 요청을 드렸다"며 "외교부 장관은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외교활동을 하는 분인데, 불신임 건의안을 덧씌우면 많은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국에서 불신임된 장관이라고 하면, 외국에 나갔을 때 협상력이 있고, 권위가 서겠나"라며 "국익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민주당이 불신임 건의안을 자제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39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1일...서울택시 심야 할증제 확대 첫날
  •  기사 이미지 "2022년 11월 30일부로 부대 해체를 명 받았습니다! "
  •  기사 이미지 고양시, 대한민국커뮤니케이션대상 ‘최우수상’ 수상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