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與 “민주, 듣고 싶은 것만 들어…‘예송논쟁’ 비극 잊어선 안 돼” 장은숙
  • 기사등록 2022-09-23 14:23:36
기사수정

▲ 사진=KBS NEWS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조선 시대 ‘예송논쟁’에 빗대며 “민주당은 본인들이 듣고 싶은 것만 듣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오늘(23일) 논평을 내고 “대통령실에서 일부 언론과 민주당의 주장이 잘못됐다는 명확한 사실을 밝혔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에서 사실관계를 바로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여전히 본인들이 듣고 싶은 것만 듣고 있다”며 “민주당의 왜곡된 날갯짓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혈맹과 거대한 국익을 훼손하는 ‘나비효과’가 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성들의 삶은 안중에도 없고 예송논쟁으로 날을 세던 조선 시대의 권력 다툼이 초래한 역사적 비극을 민주당은 잊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예송논쟁’은 조선 시대에 ‘왕이나 왕비가 죽었을 때 상복을 얼마 동안 입는 것이 알맞은지’를 두고 학자와 정치인들이 벌인 논쟁이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보다 앞서 낸 논평에서는 “이역만리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해 치열한 외교전을 펼치고 있는 대통령을 향해, 야당은 성과를 말하기도 전에 외교 공식 석상도 아닌 이동 중 대통령의 혼잣말을 침소봉대해서 외교적으로 연결하려 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한미혈맹마저 이간하려는 것이 지금 야당의 현실”이라며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외교 성과에 대한 비판은 언제나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그러나 오로지 정파적 시각을 기반으로 한 근거 없는 외교 자해 행위는 결코 국민께서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37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HP, BNK부산은행과 감사업무 협약
  •  기사 이미지 Be the reds. . . 붉은 악마 응원단, 광화문으로!
  •  기사 이미지 로또 1등...칠곡서 한꺼번에 7장 당첨!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