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尹, 바이든 언급 아냐…거짓으로 동맹 이간” 뒤늦은 해명 조기환
  • 기사등록 2022-09-23 14:22:40
기사수정

▲ 사진=KBS NEWS 영상 캡처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비속어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이 뒤늦게 짜깁기와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미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환담'을 나눈 윤석열 대통령, 행사장을 나오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한 발언이 공동 취재단 카메라에 잡혔다.


미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언급하며 비속어를 섞어 쓴 것으로 해석되면서, 외신 보도까지 나오는 등 논란이 확산됐다.


이를 두고 당초 '사적 발언'이라고 했던 대통령실, 발언 15시간 만인 어젯밤 늦게, 재차 해명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을 언급한 것이 아니고, 비속어도 미국 의회가 아니라 우리 국회를 지칭한 거라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이 회의에서 1억 달러 공여 약속을 했는데, 이를 거대 야당이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란 뜻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야당의 왜곡으로 한국이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며,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라고 비난했다.


비속어 논란이 진실 공방으로 이어지는 모양새인데, 대통령실 해명이 맞는다고 해도 결국 우리 국회, 야당을 폄훼한 셈이라 논란은 불가피해 보인다.


이에 대해 김은혜 홍보수석은 "개인적으로 오가는 듯한 거친 표현에 대해 느끼는 국민들의 우려를 잘 듣고 알고 있다면서도" 별도의 유감 표명은 하지 않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37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HP, BNK부산은행과 감사업무 협약
  •  기사 이미지 Be the reds. . . 붉은 악마 응원단, 광화문으로!
  •  기사 이미지 로또 1등...칠곡서 한꺼번에 7장 당첨!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