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일 정상회담... 뉴욕서 2년9개월만 -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에 의견 접근 여부 관심 추현욱 사회2부 기자
  • 기사등록 2022-09-22 07:14:03
  • 수정 2022-09-22 09:48:29
기사수정

▲ 사진=제20대 대통령실


21일(현지시각) 낮 12시23분 미국 뉴욕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시작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두 나라 정상이 양자회담으로 만난 것은 지난 2019년 12월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가 만난 뒤 2년9개월 만이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30여분 가량 회담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나라는 회담 직전까지 주제 등을 놓고 줄다리기를 벌였다. 앞서 대통령실은 “일본과 양자회담을 하기로 일찌감치 서로 합의해놓고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으나, 이후 일본 쪽이 “정해진 것 없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막판 진통을 겪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상황이 진전되면 말씀드리겠다”며 회담 성사 여부가 불투명함을 밝힌 바 있다.

두 나라 정상이 한·일 협력 강화 방안을 두고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최대 관심사인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 접근을 이뤘는지에 관심이 모인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36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1일...서울택시 심야 할증제 확대 첫날
  •  기사 이미지 "2022년 11월 30일부로 부대 해체를 명 받았습니다! "
  •  기사 이미지 고양시, 대한민국커뮤니케이션대상 ‘최우수상’ 수상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