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신한... 한지붕 두점포 - 경기 양주·경북 영주에서 시범 운영...디지털 전환과 효율화 - 점포 그대로 유지하면서 직원수는 줄이고, 임대료 아끼게 된 것 추현욱 사회2부 기자
  • 기사등록 2022-09-22 06:58:45
  • 수정 2022-09-22 09:49:40
기사수정


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은 지난 5일부터 경기 양주시와 경북 영주시에서 공동점포 운영을 시작했다.

공동점포에서는 대출, 예적금 가입, 외환 등 기존 영업점과 다름없이 모든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다.

양주시 공동점포에는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창구가 각 4개씩 마련돼 있었다. 대기 번호표를 뽑는 곳도, 현금자동입출금기(ATM)도 절반씩 나뉘어 있다.

이 공동점포가 만들어지기 이전에는 두 은행이 각각 점포를 운영했다. 당시 두 은행의 거리는 불과 70m 떨어져 있었다. 점포가 분리돼 있을 때 두 은행을 합쳐 12개였던 창구는 8개로, 직원은 16명에서 9명으로 줄었다.

은행 간 장벽을 허물어 오프라인 점포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직원수는 줄이고, 임대료도 아끼게 된 것이다.

실제로 은행권은 디지털 전환과 효율화를 이유로 점포를 대거 폐쇄하고 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6월 기준 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점포수는 3398곳으로, 지난해 말보다 135곳 감소했다.

이에 고령자를 비롯한 취약계층이 은행을 제대로 이용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은행들은 지난해 10월 ‘공동점포 시범운영 검토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대안을 논의했다. 현재 공동점포 외에도 우체국과의 영업 제휴, 편의점 점포 등 다양한 형태의 대안 점포가 운영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36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HP, BNK부산은행과 감사업무 협약
  •  기사 이미지 Be the reds. . . 붉은 악마 응원단, 광화문으로!
  •  기사 이미지 로또 1등...칠곡서 한꺼번에 7장 당첨!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