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EU 지역 60% 가뭄…식량·에너지 위기 가중 조기환
  • 기사등록 2022-08-11 11:03:01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 통신.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은 여름 폭우로 비상인데 유럽은 심각한 가뭄으로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수십 년래 가장 건조한 여름 날씨로 농업은 물론 발전과 수송 분야에서 피해를 주고 있다.


남부를 중심으로 심각한 폭염 피해를 본 프랑스는 지난 7월 전국 평균 강수량이 9.7 밀리미터에 불과해 1959년 이래 가장 건조했다.


유럽가뭄관측소는 영국과 유럽연합 27개 나라 영토의 60%가 가뭄 피해를 보고 있고 그중 15%는 식생이 타격을 입는 '경보'단계라고 밝혔다.


이탈리아 정부는 강물 수량이 적어 수력발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유럽 전역 강들의 강물 수위가 낮아지면서 프랑스는 원전 가동률을 낮췄고 독일 라인강의 선박들도 수송량을 최대 절반까지 낮춰 운항하고 있다.


유럽의 가뭄 피해는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생긴 식량과 에너지 위기를 올 하반기에 더욱 가중 시키는 원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116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고양특례시 일산호수공원 더욱 안전해진 호수교 하부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금촌 다목적 실내체육관 준공, 10월 운영 시작
  •  기사 이미지 질병관리청 호남권질병대응센터 업무협약 체결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