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동민속촌, 실경뮤지컬 2022 왕의나라 ‘三太師’ 개막 - - 11~15일 안동민속촌 성곽 특설무대 개막 - 조광식 논설위원
  • 기사등록 2022-08-10 11:17:13
기사수정


▲ 2021년 왕의나라 삼태사 특설무대 모습. 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지역문화콘텐츠를 통해 제작한 왕의나라 三太師’(부제 삼태사와 병산전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안동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스토리텔링연구원이 주관하는 왕의나라 삼태사(三太師)’는 이달 11일부터 5일간 안동민속촌 성곽 특설무대에서 막을 올린다.

 

왕의나라 삼태사(三太師)’는 안동의 옛 지명인 고창(古昌)땅을 배경으로 성주(城主)이자 고려 창건의 개국공신 주역인 김선평, 권행, 장정필 등 삼태사를 통해 백성이 있고 나라가 있다는 애민과 호국 정신을 담아 기획된 작품으로 삼태사와 고창(병산) 백성들의 치열했던 삶을 재조명했다.

 

올해는 수준 높은 음악으로 완성도를 높인데다 안무와 실력파 뮤지컬 전문 배우들의 출연으로 더욱 화려해진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출연진 대부분이 지역민 연기자들로 구성돼 청년 일자리창출과 지역문화콘텐츠를 활용한 뮤지컬 제작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문화예술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한편, 지난해에는 도청(안민관)을 배경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비디오 프로젝션 맴핑을 선보여 당시의 성곽과 전쟁터를 재현해 3D 비디오 매핑으로 조명과 한옥의 절묘한 조화로 관람객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또 지난해 뮤지컬 왕의 나라가 고마나루연극제(충남 공주)에서 금상(충남도지사상)을 수상하는 쾌거와 함께 지역이 가진 문화적 역량을 대내외에 알리기도 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좌석을 제한하지는 않지만 700석 규모로 좌석을 운영하고 관람을 원한다면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 예약은 1899-7634로 문의하면 된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왕의나라는 지역의 호국정신과 문화콘텐츠산업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이다. 이번 작품은 더욱 박진감 넘치고 재미를 극대화 시켰다는 지역스토리를 활용한 훌륭한 콘텐츠를 발굴해 뮤지컬산업의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106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통합의학박람회와 천관산 억새 볼거리 풍성 ‘가을을 정남진장흥"’에서
  •  기사 이미지 가을 정취 물씬~ 정읍으로 떠나는 구절초 여행
  •  기사 이미지 '장흥군 인성교육 선두에서다'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